eos파워볼 온라인 돈버는방법 여기어때

eos파워볼 온라인 돈버는방법 여기어때

올해는 6개월만에 파워볼 가족방 165억6100만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전체의 배에 달했다.
◇”국내보다 해외 세이프게임 기업이 믿음직스럽다”

해외주식 투자 열풍은 ‘포스트 코로나(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시대에 산업 주도권이
국내보다는 해외에 있다고 판단하는 투자자가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저금리 시대에 은행 예·적금보다 주식 투자 등으로 재테크를 하려는 개인 투자자들이 기업 지속성이나 안정성 면에서 국내보다 해외 기업이 낫다고 보는 것이다.

지난 2~3월 코로나 사태로 주식 시장이 급락했을 때 삼성전자(005930)를
대거 사들였던 개미들은 이제 테슬라·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MS)·알파벳(구글)
등을 사들이고 있다.

한 개인 투자자는 “코로나 사태 이후 성장주와 수혜주도 국내보다는 해외가
더 안정적이라고 생각해 미국 기업에 투자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익보다 손실이 큰 해가 있을 경우 이듬해에 얻는 매매차익에 양도세를 낼 때
전년의 손실을 상계해 세금을 줄일 수도 있다.

정부는 손실 이월 기간을 5년까지 허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은 양도세 공제한도다.

현재 해외주식에 투자해서 차익이 발생한 경우 납입할 양도세를 산정할 때는
연간 250만원까지 공제한도가 부여된다.

1년 동안 차익과 손실을 합산해서 나온 이익금에서 다시 250만원을 제하고 이를 초과하는
이익에 대해서만 22%의 양도세를 부과하는 것이다.

만약 국내 주식에 대해서도 이와 같은 250만원 공제한도가 주어진다면,
위의 8개 예시 중 세금을 내야 하는 케이스는 하나도 없다.

공제한도가 250만원보다 적은 금액으로 책정된다고 해도 손익 통산이나 손실 이월 등의
조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면 실제로 내는 양도세는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동학개미’들의 손을 들어줬다. 정부가 개인투자자에게 부담이
되는 주식 매매차익 과세를 검토하자 제동을 건 것이다.

문 대통령은 17일 정부가 조만간 최종 발표할 금융세제 개편안과 관련해
“이번 금융세제 개편안은 주식시장을 위축시키거나 개인투자자들의 의욕을 꺾는 방식이
아니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정책은 국민의 수용성이 있어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주식시장을 떠받쳐온 동력이 개인 투자자들을 응원하고
주식시장을 활성화 하는데 목적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지시는 지난달 정부가 오는 2023년부터 국내 상장주식으로 2000만원
넘게 번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2000만원을 뺀 나머지 양도차익에 대해

20%(3억원 초과분은 25%)의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사실상 재검토를 주문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정부가 발표했던 방침은 그간 대주주에게만 국한됐던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 대상을
소액주주에게도 확대하겠다는 것인 데다

여전히 증권거래세는 유지되고 있다는 점에서 개미투자자에게까지 이중과세를
한다는 반발이 나왔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개인투자자인,
이른바 ‘동학개미’들이 주식시장을 떠받치고 있는 상황에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개인투자자들의 이탈을 가져와 주식시장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는 곧바로 동학개미들의 반발로 이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엔 정부의
대책을 비판하는 청원들이 줄을 이었다.

eos파워볼 : eos엔트리파워볼

네임드스코어
네임드스코어